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CES 2018] 정전으로 중단된 가전쇼 '출입 통제' (영상)
입력: 2018.01.11 06:43 / 수정: 2018.01.11 06:43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센트럴홀에서 11일(한국시각) 오전 4시 20분쯤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사진은 불 꺼진 LG전자 올레드 협곡. /라스베이거스=이성락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센트럴홀에서 11일(한국시각) 오전 4시 20분쯤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사진은 불 꺼진 LG전자 올레드 협곡. /라스베이거스=이성락 기자

'CES 2018' 정전으로 '암흑'

[더팩트ㅣ라스베이거스(미국)=이성락 기자] 11일(한국시각) 오전 4시 20분쯤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 컨벤션센터(LVCC) 센트럴홀에 때아닌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정전은 1시간 넘게 지속됐다. 조명이 켜진 캐논과 삼성전자 등 일부 기업 전시관 외에는 암흑 상태가 이어졌다.

정전된 직후부터 출입은 통제됐다. 전시관을 둘러보던 관람객들은 센트럴홀 복도로 나와 한참을 대기했다. 내부로 들어가려는 엔지니어와 이를 막으려는 경호원 간의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이번 정전은 전날 내린 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라스베이거스는 연평균 강수량 100mm 내외의 사막 도시로 폭우에 대비할 수준의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다는 게 현지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정전 사태는 한국시간으로 오전 6시쯤 전력 공급이 재개돼 마무리됐다.

rocky@t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

  • 사이다
    • 이전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