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G전자, 역대 최대 규모 인사 단행…승진자 사장 3명 등 총 67명
입력: 2017.11.30 14:32 / 수정: 2017.11.30 15:01

LG전자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 역대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사장으로 승진한 권봉석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장(왼쪽부터), 권순황 기업간거래(B2B) 사업본부장,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소프트웨어(SW)센터장. /LG전자 제공
LG전자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 역대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사장으로 승진한 권봉석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장(왼쪽부터), 권순황 기업간거래(B2B) 사업본부장,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소프트웨어(SW)센터장. /LG전자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LG전자가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 총 67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승진 규모는 역대 최대다.

LG전자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2018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회사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사업 성과뿐만 아니라 보유 역량과 성장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구개발(R&D), 영업·마케팅, 상품기획·디자인, 생산·구매 등 현장에서 성과를 거둔 인재들을 대거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사장 승진자 3명은 권봉석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장과 권순황 기업간거래(B2B) 사업본부장,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소프트웨어(SW)센터장이다.

권봉석 사업본부장은 지난 1987년 입사 후 ㈜LG 시너지팀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HE사업본부를 맡고 있다. 올레드 TV를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해 올해 사상 최대 성과를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

권순황 사업본부장은 1984년 인사 후 미국, 캐나다, 호주, 인도 등에서 해외사업 경험을 쌓았다. 2015년부터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을 맡았으며, 부사장 승진 2년 만에 사장에 올랐다.

올해 초 소프트웨어센터장으로 영입된 박일평 부사장은 글로벌 전장업체인 하만의 CTO 출신으로, 영입 1년 만에 사장에 오르며 신임 CTO를 맡는다. LG전자는 외부에서 영입한 인재에 대해서도 과감한 승진과 함께 주요 보직에 임명하며 미래사업 준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부사장 승진자는 류재철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과 배두용 세무통상그룹장, 변창범 중남미지역대표 겸 브라질법인장, 이상규 한국모바일그룹장, 전생규 특허센터장, 정수화 생산기술원장비그룹장 겸 공정장비담당,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황정환 MC사업본부장 겸 융복합사업개발센터장 등 8명이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여성과 외국인 승진자도 눈에 띄었다. 승진자 가운데 여성 3명, 외국인 1명이 포함됐다. 특히 류혜정 상무는 LG전자 첫 여성 전무에 올랐다.

LG전자는 시장선도를 지속하고 조직간 시너지를 높이는 가운데 B2B 및 융복합사업을 강화하는 등 미래 준비를 가속하기 위한 조직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B2B 사업 강화와 유관 조직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B2B부문, ID사업부, 에너지사업센터 등을 통합해 B2B사업본부를 신설한다. B2B사업본부장은 ID사업부장을 맡았던 권순황 사장이 맡는다. 사업본부는 기존 4개에서 5개로 늘어났다.

융복합사업개발센터도 신설한다. 스마트폰, TV, 자동차 부품 등 각 사업본부의 제품을 연결하고, 인공지능, IoT 등 전사 차원에서 융복합을 추진할 수 있는 분야를 통합하기 위함이다. 이 센터는 CEO 직속으로 운영되며 센터장은 황정환 신임 MC사업본부장이 겸임한다.

LG전자는 CTO부문 컨버전스센터 산하에 카메라선행연구소를 신설해 스마트폰 및 자동차 부품의 카메라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글로벌마케팅부문 산하에 있던 지역대표와 해외판매법인을 CEO 직속으로 운영한다. 중국법인의 경우 한국영업의 성공 DNA를 접목시키기 위해 한국영업본부 산하로 이관하며, 5개의 지역 권역으로 구분해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2018년 임원인사 67명 승진자 명단

■ 사장 승진(3명)

권봉석 HE사업본부장

권순황 B2B사업본부장

박일평 CTO 겸 SW센터장

■ 부사장 승진(8명)

류재철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배두용 세무통상그룹장

변창범 중남미지역대표 겸 브라질법인장

이상규 한국모바일그룹장

전생규 특허센터장

정수화 생산기술원 장비그룹장 겸 공정장비담당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황정환 MC사업본부장 겸 융복합사업개발센터장

■ 전무 승진(16명)

김광호 H&A부품솔루션사업부장

남호준 HE연구소장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

류혜정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박철용 CHO

박평구 글로벌생산부문 기획담당

손병준 VC그린연구담당

왕철민 H&A/VC그린구매담당

이병철 TV/모니터생산담당

이승억 제조/개발역량강화센터장

이영익 호주법인장

이진 마나우스생산법인장

정성해 어플라이언스연구소장

정의훈 HE모듈구매담당

하정욱 MC단말사업부장

하진호 HE기획관리담당

■ 상무 승진(40명)

권순일 창원지원담당

김경남 러시아생산법인장

김민교 회계담당

김동필 ID해외영업담당

김석기 솔라영업Task리더

김영수 세탁기연구개발담당

김태연 MC TMUS KAM담당

김태완 노이다생산법인장

김필준 한국전략유통담당

김형수 베네룩스지점장

노규찬 융복합사업개발센터 인공지능개발실장

노숙희 미국법인 HA신사업PM

박희욱 MC상품기획담당

배정현 RAC연구개발담당

백관현 HE중남미영업담당

변효식 태주생산법인장

양희구 소재/생산기술원 제어계측담당

오상진 생산기술원 제품품격연구소장

오성훈 MC QE담당

윤정석 VC ADAS개발담당

이광재 VC CID/Cluster개발담당

이범철 경영전략담당

이승규 소재기술원 광학연구소장

이윤석 HE유럽/CIS영업담당

이종호 Air Care사업실장

장희철 푸네생산법인장

전홍주 레반트법인장

정필원 마그렙법인장

지석만 컨버전스센터 카메라선행연구소장

최성봉 Dishwasher사업실장

최여환 인재육성담당

최영일 한국유통지원담당

최희원 SW센터 산하

허동욱 칠레법인장

허순재 파나마법인장

홍성표 SW센터 SW Platform 연구소장

앤드류 맥케이(Andrew Mackay) 노르딕지점장

김경복 모니터개발실 산하(수석연구위원)

이병철 L&A센터 산하(수석연구위원)

이형일 TV제품개발실 산하(수석연구위원)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