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제 잠잠할까? 대선 전날까지 계속된 '서민' 먹거리 도미노 가격 인상
입력: 2017.05.10 00:00 / 수정: 2017.05.10 00:00

지난해 맥주, 콜라로 시작된 먹거리 가격 인상이 대선 투표 전날까지 이어지며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덕인 기자
지난해 맥주, 콜라로 시작된 먹거리 가격 인상이 대선 투표 전날까지 이어지며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성로 기자] 지난해부터 시작된 식품 가격 인상이 대선 전날까지 이어졌다. 라면, 치킨, 햄버거, 콜라, 사이다 등 이른바 '국민 식품'이 줄줄이 인상대열에 합류하며 서민들의 주름이 깊어졌다. 권력 공백기를 틈타 가격을 올린 것이 아니냐는 의심 어린 시선이 고개를 들고 있다.

9일 대선 투표 전날인 8일. 업계 1위 롯데칠성음료가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대표 제품 칠성사이다를 비롯해 펩시, 핫식스 등 음료 14종의 제품 가격이 평균 7.5% 올랐다. 칠성사이다의 경우 250ml 캔이 7.7% 올랐고, 밀키스와 실론티 등 캔 음료는 무려 10%가 인상됐다. 펩시콜라 1.5L 페트병 가격도 3.7% 인상됐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15년 1월 5~6% 인상 이후 약 2년 4개월 만의 일이다. 원부자재·인건비·판매 관리비 등의 인상이 제품 가격에 반영이 됐다는 게 롯데칠성관계자의 설명이다.

결국 맥주, 라면, 햄버거, 콜라 등 '국민 음식'의 도미노 가격 인상 현상이 대선 전날까지 계속된 셈이다. 국정이 혼란스럽기 시작한 지난해 11월, 맥주가 첫 스타트를 끊었다. 오비맥주는 '카스’ 등 주요 맥주 출고가를 평균 6% 인상했고, 이어서 하이트진로도 '하이트', '카스' 등 맥주 제품 출고가를 평균 6.33% 올렸다. '치킨, 햄버거의 단짝' 콜라 역시 지난해 11월부터 인상길을 걸었다. 코카-콜라음료는 코카콜라와 환타 2개 브랜드의 출고가를 평균 5% 인상했다.

이어서 12월엔 대표적인 서민음식인 '라면' 몸값이 올랐다. 농심은 신라면과 너구리 등 18개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5.5% 올렸다. 삼양식품은 지난 1일부터 삼양라면, 불닭볶음면, 짜짜로니 등 주요 브랜드 제품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4% 인상했다. 올해 첫 달에는 햄버거 역시 가격이 뛰었다. 맥도날드가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1.4% 인상한 것이다. 제품별로 100원에서 400원이 인상됐다.

지난해부터 서민 먹거리라 불리는 라면과 콜라 사이다 등의 가격이 대선을 앞두고 나란히 인상됐다. /농심, 롯데칠성름료 제공
지난해부터 '서민 먹거리'라 불리는 라면과 콜라 사이다 등의 가격이 대선을 앞두고 나란히 인상됐다. /농심, 롯데칠성름료 제공

지난 1일엔 맥주, 콜라의 영원한 짝꿍 '치킨'마저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업계 1위 BBQ는 지속적인 인건비, 임차료 상승,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수수료 등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인상폭은 8.6~12.5%이다. 그리고 8일 사이다를 마지막으로 서민 식품이라 불리는 인기 먹거리들이 줄줄이 몸값을 올렸다.

회사 관계자들은 원부자재 가격과 인건비, 유류비, 물류비 상승 등으로 가격 인상을 피할 수 없었다는 공통된 이유를 들었다. 다만, 국정농단 사태에 대선 전날까지 권력 부재 기간에 가격 인상이 계속되며 소비자들의 심기는 불편하기만 하다.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국정혼란 기간 동안 인기 식품 가격은 모두 올랐다고 봐야한다는 지적이다.

높은 실업률과 낮은 임금 그리고 국정논란까지 정경이 모두 흔들리는 사이 '국민 식품'은 모두 인상길을 걸었다. 업계의 전략적 의도가 숨어있든 아니든 서민들의 한숨은 깊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새 대통령이 결정된 만큼 앞으로는 새로운 정부 눈치에 서민 먹거리 가격 인상 발표 소식은 잠잠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sungro51@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