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기획/현장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TF이슈] 대기업 총수들 '청년희망재단' 1000억 원대 기부 외압 없었나?
입력: 2016.11.09 15:06 / 수정: 2016.11.09 16:18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 요청을 했는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총수들이 청년희망재단에도 많게는 수백 억대 기부에 나서 뒤늦게 그 배경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청년희망펀드에 가입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청년희망펀드 홈페이지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 요청을 했는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총수들이 '청년희망재단'에도 많게는 수백 억대 기부에 나서 뒤늦게 그 배경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청년희망펀드에 가입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청년희망펀드 홈페이지 캡처

[더팩트 | 권오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면서 '최순실 게이트'의 진앙지인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을 요구했는지를 두고 검찰의 고강도 재계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재계 일각에서는 미르·K스포츠 재단에 앞서 설립된 '청년희망재단'에 재계 총수들이 거액의 금액을 개인명의로 기부한 배경에 대해서도 일단의 궁금증을 표출하고 있다.

9일 재계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의 지난해 7월 독대했고, 10월에는 청년희망재단이 출범했고, 이어서 며칠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시작으로 주요 그룹 총수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며 "청년희망재단 기부 움직임도 일련의 과정을 보면 총수나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나섰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청년희망재단은 청년실업문제가 국가적 과제로 부상한 상황에서 청년들 일자리 만들기를 위한 차원에서 지난해 10월19일 공식 발족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9월16일 청년희망펀드에 2000만원을 기부하면서 재단설립의 불씨를 지폈고 이후 한달 뒤인 10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00억 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50억 원,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70억 원을 각각 개인자격으로 청년희망재단에 기부했다.

이건희 회장의 기부를 시작으로 유수 그룹 총수의 개인 기부가 잇따랐고 당초 법인 명의의 기부는 받지 않겠다는 방침과 달리 LS그룹과 SK그룹은 각각 8개, 9개 계열사 명의로 재단에 기부하기도 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의 개인 기부는 없이 계열 법인과 계열사 고위 임원 명의로 총 20억1500만 원을 기부했다.

청년들에게 일자리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설립된 재단의 취지에 공감해 재벌 총수들이 거금을 기부했다는 게 당시 재계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박 대통령과 총수들의 독대 시기, 재단 설립일, 그룹 총수의 기부 규모등을 감안할때 청년희망재단 기부활동에 외부의 입김이 작용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재계 일각에서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7월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장 지원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진뒤 당일과 익일 7명의 그룹 총수들과 독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비공개로 진행된 독대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총수들이 나눈 대화 내용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검찰은 현재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중심으로 수사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통령과 총수들의 독대 자리에서 청년희망재단에 대한 대화도 오갔을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다.

청년희망재단에 기부한 대기업 총수들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200억 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150억 원 ▲구본무 LG그룹 회장 70억 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50억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40억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0억 ▲박용만 두산그룹 전 회장 30억 원 ▲허창수 GS그룹 회장 30억 원 ▲신창재 교보생명그룹 회장 20억 원 등이며 <별표 참조>, 가장 최근에는 지난 7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2억 원을 기부했다.

* 주요 대기업 총수 청년희망재단 기부내역. 이들 총수들이 낸 기부금은 대부분 공익신탁이 아닌 재단에 직접 기부하는 방식으로 전달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 주요 대기업 총수 청년희망재단 기부내역. 이들 총수들이 낸 기부금은 대부분 공익신탁이 아닌 재단에 직접 기부하는 방식으로 전달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노동부로부터 전달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청년희망재단이 거둬들인 모금액은 1449억 원이다. 이중에서 약 1026억 원이 재단에 직접 기부되고 나머지 423억 원이 은행 공익신탁을 통해 모아졌다.

한정애 의원실 관계자는 "공익신탁으로 모아진 금액은 투명하지만 재단에 직접 기부한 1000억 원은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기업들은 대부분 직접 기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인)들이 준조세형태로 내는 각종 기금 등은 출연 배경에서부터 운영 및 사용 투명성이 중요하다"며 "차제에 청년희망재단이 설립 취지에 맞는 활동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공적인 감시시스템 구축도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kondor@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