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세돌vs알파고] 구글 100만 달러 주고 시총 58조 늘었다
입력: 2016.03.17 02:24 / 수정: 2016.03.17 02:24
이세돌 9단과 알파고 세기의 대결로 구글의 시가총액이 일주일 사이 58조 원 늘었다. / 구글 제공
이세돌 9단과 알파고 세기의 대결로 구글의 시가총액이 일주일 사이 58조 원 늘었다. / 구글 제공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인간대표' 이세돌 9단과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간 대국의 최종 승자는 구글인 모양새다.

구글은 이번 대국을 위해 200만 달러를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100만 달러는 알파고가 4승1패로 승리하면서 사실상 회수해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원)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하지만 홍보 효과는 환산하기 어렵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국은 전 세계로 타전됐고, 연일 전 세계 주요 외신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무형의 홍보 가치 이외에도 구글은 시가총액에서 천문학적인 액수를 벌어들였다.

1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시에서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A형)의 시가총액은 5076억7000만 달러(약 605조원)으로 집계됐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첫 대국일 열리기 전날인 8일의 시가총액 4832억 달러와 비교하면 5국까지 이어지는 동안 244억7000만 달러의 시가총액이 늘어났다.

또 다른 상장주인 알파벳(C형)도 같은 기간 시가총액이 244억7000만 달러 불어났다. 알파벳 A형과 C형 모두 합치면 구글은 일주일 사이 무려 58조 원의 시가총액이 늘어났다.

bdu@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