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30대 그룹, 1년 동안 신규채용 8261명…현대차 5479명
입력: 2015.08.23 10:41 / 수정: 2015.08.23 10:42
현대차그룹 신규채용 으뜸 2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30대 그룹이 1년 사이에서 8300명을 고용했으며 현대차그룹이 전체 고용수의 약 6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더팩트DB
현대차그룹 신규채용 '으뜸' 2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30대 그룹이 1년 사이에서 8300명을 고용했으며 현대차그룹이 전체 고용수의 약 6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더팩트DB

30대그룹, 신규채용 미미

국내 30대 그룹이 1년 동안 8000여 명을 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현대차그룹이 전체 증가분의 60%를 차지했으며 신세계와 효성그룹이 뒤를 이었다. 반면 삼성그룹은 1년 사이에 전체 직원 수가 55명 늘어났다.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0대 그룹 계열사 중 전년과 비교 가능한 253곳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2분기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100만 5603명으로 1년 전보다 8261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이 가장 크게 늘어난 곳은 현대차그룹으로 5479명이 증가해 30대 그룹 중 증가폭이 가장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전체 증가분의 62.5%를 차지했다.

계열사 별로 현대차가 1858명(2.9%) 늘리며 고용 증가를 주도했고 현대캐피탈과 현대카드도 각각 911명(34.8%)과 906명(44.7%) 늘렸다. 현대위아는 현대위스코 합병과 신규 채용 등으로 711명(25.9%), 현대엔지니어링은 691명(13.5%), 현대모비스는 487명(6.2%) 늘렸다.

신세계그룹은 6월말 현재 직원 수가 4만1628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617명(9.5%) 늘었다. 계열사 별로 신세계푸드는 신세계에스브이엔 합병으로 직원 수가 1812명(103.0%)이나 늘었고 이마트도 1269명(4.5%)이 순증했다. 30대 그룹 중에선 현대차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폭이다.

효성은 1065명 증가해 3위를 기록했다. 4, 5위는 LG 860명과 유니온스틸을 합병한 동국제강 786명이 차지했다. 이외에도 이어 롯데그룹 715명, 현대백화점 339명, 금호아시아나 248명, CJ 그룹 216명, SK그룹 159명 등이 '톱10'에 들었다.

그러나 삼성그룹, 한진그룹 등은 직원 채용수가 사실상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동안 대우조선해양 77명, 영풍57명, 삼성그룹 55명, KCC 38명, 한진그룹 31명, 미래에셋그룹 28명, S-Oil 22명 등이었다.

반면 조선, 철강 건설 업에 주력하고 있는 그룹들은 상반기 고강고 구조조정을 단행하면서 오히려 직원 수가 줄어들었다. 올 구조조정을 단행한 현대중공업은 3만9350명에서 3만7686명으로 1664명(4.2%) 줄였고 두산그룹도 1000명 이상 직원 수를 줄였다.

[더팩트ㅣ박지혜 기자 medea0627@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