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가계도 어떻게 되나
입력: 2015.01.10 10:35 / 수정: 2015.01.10 10:35
신격호 총괄회장의 가계도가 주목을 받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3명의 부인사이에는 장녀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 장남 신동주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차녀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 4명의 자식을 두고 있다. /더팩트DB
신격호 총괄회장의 가계도가 주목을 받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3명의 부인사이에는 장녀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 장남 신동주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차녀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 4명의 자식을 두고 있다. /더팩트DB

신격호 총괄회장, 3명의 아내 4명의 자식

[더팩트 | 변동진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3)의 장남 신동주 부회장(61)이 일본 롯데그룹 임원직에서 모두 해임돼 업계의 충격을 주고 있다. 때문에 롯데그룹의 후계구도가 큰 관심사로 떠오르는 동시에 신격호 총괄회장 오너일가의 가계도 역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1922년 울산광역시 삼남면 둔기리의 아버지 영산신씨 신진수와 어머니 김필순의 아들로, 부유한 가정에서 5남 5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동생은 신철호 씨와 신춘호 농심 회장, 신준호 푸르민 회장,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 신선희 동화면세점 사장 등이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 오너일가의 가계도를 살펴보면 '신격호의 여자'로 알려진 고 노순화·사게미쓰 하츠코·서미경 씨 등이 3명의 여인이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고 노순화 여사 사이에는 장녀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73)이 있다. 노 여사는 1960년 사망했다.

신격호 총괄회장 가계도에서 가장 주목할 인물은 둘째 부인 사게미쓰 하츠코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게미쓰 하츠코 씨 사이에는 장남 신동주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60)이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 부회장은 일본 롯데그룹을, 차남 신동빈 회장은 한국 롯데그룹을 각각 담당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신동빈 부회장의 해임으로 그룹의 후계구도 공식이 깨졌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마지막 여인은 셋째 부인 서미경(55)씨로 '롯데의 별당마님'이자 사실상 '사모님'으로 불리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과의 서미경 씨와의 사이에는 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32)이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메시지가 담겨있다고 알려진 이번 '신동주 부회장 해임(안)'으로 인해 롯데가는 연초부터 재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bdj@tf.co.kr
비즈포커스 bizfocus@tf.co.k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

  • 사이다
    • 이전
    • 다음